! 아카이브는 다음 세대에 물려줄 소중한 문화유산입니다.              아이콘  로그인    회원가입    결제방법    게재방법    대량메일    작품규격표

Ok 배너   
Posting to SNS  페이스북  트위터  싸이공감  네이버밴드  요즘       




             
The Dictionary of Evil : 악의사전 :: Biennale
전시작가 > 김승영, 박종필, 심승욱, 양아치, 이완, 장지아, 한효석, 임흥순, Akram Zaaaatari, Dont follow the wind, Li BinYuan, Rafael Gomez Barrow, Thomas Hirschhorn, Akram Zaatari, The Propeller Group, Walid Raad 외 50여명             
전시일정 > 2018-02-03 2018-03-18
초대일시 > 2018-02-03 PM 2:00
관람시간 > Open 10:00 ~ Close 18:00
전시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다른전시 보기
주소 > 강원 강릉시 난설헌로 131
연락처 > 033-243-0784~5
홈페이지 > www.gwbien.com
퍼블리케이션 > 준비중
아티클 > 헤럴드경제 :: 악(惡)에서 선(善)을 구할 수 있을까…미리보는 강원국제비엔날레

* 본 전시정보 저작물의 저작권은 저작자 또는 저작권위탁관리업체에 있습니다.
* 아트허브에 게시된 본 전시정보는 저작권자로부터 제공받아 아카이빙 되었습니다.
* 따라서, 당사의 허락 없이 본 전시의 글과 사진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절대 금합니다.
Untitled Document

『 강원국제비엔날레 2018 』

GANGWON INTERNATIONAL BIENNALE 2018

악(惡)의 사전(辭典)

The Dictionary of Evil

















전시작가 김승영, 박종필, 심승욱, 양아치, 이완, 장지아, 한효석, 임흥순, Akram Zaaaatari, Dont follow the wind, Li BinYuan, Rafael Gomez Barrow, Thomas Hirschhorn, Akram Zaatari, The Propeller Group, Walid Raad 외 50여명
전시일정 2018. 02. 03 ~ 2018. 03. 18
초대일시 2018. 02. 03 PM 2:00
관람시간 Open 10:00 ~ Close 18:00
∽ ∥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강원 강릉시 난설헌로 131
T. 033-243-0784~5
www.gwbien.com
∽ ∥ ∽
주최 : 강원도
주관 : (재)강원국제미술전람회민속예술축전조직위원회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강릉시 外









● ‘악의 사전Dictionary of Evil’ 현실로 소환된 익명의 주검들

홍경한(강원국제비엔날레 예술총감독,
미술평론가)


인간의 본성은 피하지 못한 경험의 상황에 직면할 경우 정신과 육체의 존재를 개개인 각각 무형질의 공간으로 영원히 추방하고 망각시킨다. 고의든 아니든 외상과 내상이 교차하는 경험의 상황을 외면할수록 존재의 무기력을 다시금 자각하며, 자신도 모르게 사회적 질료 안에 똬리 튼 악(惡)에 보다 가까이 접근할 수 있도록 무의식적으로 방임한다.

따라서 욱신거리는 역사적, 비극적 경험과 상황에 대해 조형화한다는 건 일시적 성질 혹은 하나의 단면적 현상으로 흘러가는 불편한 시대에 관한 저항이며 어떤 불행하고 괴이한 조각들을 영원이 과거로 귀납시키는 것에 대한 이의제기이다. 개인의 어떤 행위로 인한 악의 행태를 넘어 그것이 악이 될 수밖에 없도록 한 사회적 악, 보편적 악, 평범한 악이 우리 인류공동체의 도처에서 일상적으로 빚어지고 있음에 대한 문제의식이다.

이처럼 ‘강원국제비엔날레 2018’의 주제인 ‘악의 사전(The Dictionary of Evil)’은 ‘악(惡)’이라는 단어가 전달하는 부정적 이미지에도 불구하고 역사적으로 자행된 비극적 경험을 투사하는 실제화 된 주제로써, 보편적이고 평범해진 악을 더 이상 집필하면 안 될 공통의 ‘경험’과 ‘상황’을 사전의 한 페이지로 기호화한 명사이다. 국내외 60여 작가 100여 작품들은 바로 그 ‘경험’과 ‘상황’에서 비롯된 내?외상(경험의 외상: 시각, 인지, 사고, 결과 / 내상의 경험: 주체, 자아, 실존)을 관통한다. 사실적 필요나 윤리적 의무를 저버리지 않고 묵살하지 않는 도덕적, 윤리적 지속성에 대한 발언을 내재한다.


오늘날 미술이 언급해야 할 이슈와 담론은 무엇인가

‘강원국제비엔날레 2018’의 주제인 ‘악의 사전(The Dictionary of Evil)’은 ‘선의 결핍’이라는 종교적 윤리학의 관점이 아닌, 인간의 도덕적 의식에 반하는 우리 사회 속 (간혹)특수하거나 보편적 악을 끝없는 현재로 추념(追念)하려는 예술가들의 노력을 보여준다. 이 노력은 예술언어를 통해 사회 내 예술의 본질과 역할에 대해 질문해온 예술가들의 책무와 비엔날레의 기본적인 역할을 바탕으로 한다. 양심과 방심이 교차하는 당대의 문제들 앞에서 인류가 함께 해야 할 ‘예술적 필요’를 전략적으로 보여줌과 더불어 오늘날의 미술이 언급해야 할 이슈는 무엇이고 담론은 무엇이어야 하는지를 가장 현실적인 관점에서 논의하는 자리다.

그 구체적 실현성은 화합과 상생, 평등과 평화, 인본주의에 입각한 ‘올림픽 정신’에 부합하지 않는 현상을 관통하며,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동시대 인간생태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회의 다양한 문제들을 고의적, 의식적으로 예술의 맥락에서 풀어냄으로써 인류가 나아갈 방향 혹은 길은 무엇인지를 자문하는 데 있다.

사실 비엔날레를 비롯한 국제행사들의 특징은 급진적일 뿐만 아니라 낯선 방식으로 현대미술 담론을 이끄는 주요 무대로 기능한다.(아니, 필자는 그렇게 기능해야 한다고 믿는다) 국가와 인종, 예술장르의 한계를 뛰어 넘는 미술흐름을 보여주고, 우리 사회가 주목해야할 가치에 대해 논한다. 이와 같은 개념은 단순히 지역 미술인들의 헤게모니(hegemony) 혹은 진부하고 무능한 감수성을 내뱉는 지역 문화행사의 퇴행적 관행과는 결이 다르다.

전시는 현대사 100년의 역사를 하나의 ‘사전’으로 상징화하되, 멈춤, 정지가 아닌 순환성을 뜻하는 ‘뫼비우스의 띠’를 통해 과거와 현재를 잇는다. 이 시공 내에서 작가들은 그동안 다양한 이유로 자행되어 온 선의 결핍, 악의 행태, 재난과 재앙의 역사를 성찰하고 고찰한다.

인류 거소(居所)로서 불충분해지는 지구환경변화를 비롯해, 이 시대 가장 강력한 권력인 자본주의시대에서 인간이 겪는 실질적, 개념적 이주와 탈주, 정치적·경제적·사회적 배경 아래 자행되는 다양한 폭력과 쇼비니즘(chauvinism, 배타적 애국주의), 갈수록 거세지는 이기주의와 순혈주의, 그 어느 때보다도 견고해진 신계급주의와 신제국주의, 이데올로기의 산물인 전쟁과 난민, 유한계급과 생산노동계급의 갈등, 생물학적 차이가 차별이 되는 사회, 다양한 이유로 자행되는 차별 등, 인류의 공영과 공존(소급해선 올림픽 정신에 맞지 않는)에 부합하지 못하는 ‘악의 표정’들을 작가의 시각에서 거시적 혹은 미시적으로 되짚는다.

그렇다고 이번 전시가 ‘악의 나열’은 아니다. 오판할 가능성이 없진 않으나 악의 시각적 전유화, 즉 악의 시각화로 인한 타인의 아픔을 재현의 대상으로 삼지도 않는다. 그 보단 인류공통의 문제아래 실종된 생명의 가치, 악화되고 있는 삶의 질과 사회 붕괴, 자본에 의한 인간 존엄성 훼손과 불평등 등, 이미 본성의 질에 대한 예민함을 상실해 제대로 응시하지 못하는 어떤 현실적 ‘악’으로부터 비롯된 상황과 사건들을 돌아보며 일상 속에 파고든 비일상의 일상에 대한 의심(공포와 두려움, 비자발적 유동의 일상)을 연계하는 것에 가깝다.

특히 ‘악의 사전’은 ‘악’으로부터의 역사 앞에서 더 이상 악에 대해 집중하지 못할 때, 그리고 ‘악’이 ‘초악적’(악의 보편성으로 인해 악을 악으로 수용하지 못하는 상태)으로 변형되어 인본주의와 아무런 차이를 두지 않을 때, 그 악에 의해 발생하는 어떤 상황(불명확하거나 명확한 사건에 희생되는 익명의 주검들)을 기술하여 사유와 인식재고가 목적이지 단지 악의 형태를 시각화하는 태도는 아니라는 것이다.

물론 외형상 ‘악의 사전’은 ‘악’에 대한 (작가마다 다른 형식의)서술임과 더불어 악에 관한 시각예술이며, 텍스트로써 번역되지 못하는 이미지의 기술이다. 악에서의 경험과 기억을 어떻게 재현 가능할 수 있는지를 예술가의 입장에서 자문하는 것이자, 우리가 늘 겪고 있는 비자각의 현실, 무감각하게 환대 받는 고통으로부터 이탈해 진정한 자유를 추구하는 것이기도 하다. 이는 추상화 또는 관념화할 대상이라기 보단 ‘건강한 사회를 향한’ 직시해야할 실제이며, 외면이 아닌 예술가의 관점으로 건져 올린 실체일 뿐, 선정적 이미지나 포르노적 시선-관음화 된 표상체계와는 다르다. 또한 기계적 휴머니티가 아닌, 인식의 변화에 자극을 전달하기 위한 불편한 제시어이며 종국엔 성찰의 지성이 나아갈 방향성 검토를 종착지로 삼는다.


비극적인 역사와 현실, 고통의 직시

‘강원국제비엔날레 2018’의 주제인 ‘악의 사전’은 궁극적으로 두려움, 공포, 분노, 애도를 비롯해 마주할수록 고통스럽고 비극적인 역사와 현실, 고통으로부터의 직시와 해방을 꿈꾼다. 이 전시가 지향하는 지점 역시 인간다움, ‘인간가치’에 대한 물음이다. 즉 인본주의(humanism)와 틀을 같이 하는 셈이다. 그렇기에 ‘악의 사전’에는 보다 나은 미래를 준비하고 모든 삶을 보호할 수 있는 공동의 선(善), 결핍의 선에 관한 국제적-예술적 대화를 ‘강원국제비엔날레’를 통해 고찰하자는 의도가 배어 있다. 인류에게 주어진 고통을 외면하지 않는 시간과 인간의 이성과 양심 등에 기반 한 ‘인간본성 회복’에 무게를 둔 모든 도덕적이고 사회적이며 몰개인적 관심도 동일한 영역이다.

‘악의 사전’은 화합과 상생, 평등과 평화, 차이의 극복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베이스로 하며, 그 정신을 상상계가 아닌 현실로 확장해 소환한다. 외피적 인식결과에 의해 대체 ‘악의 사전’과 올림픽이 무슨 상관이 있느냐는 어리석은 질문이 나올 법도 한데, 확실히 해둘 것은 ‘평창동계올림픽’과 대척되는 지점이 아니라 올림픽정신의 발화점인 ‘인간주의’를 연계한다는 점이다. 시각예술을 통해 다양한 민족·문화권 구성원들이 공존하는 사회, 사려 깊게 배려하고 양보하며 관심을 두는 이타적인 삶과 관계되며, 올림픽정신이 진정한 의미에서의 승화를 위해선 작금 우리 앞에 놓인 현실을 외면해선 안 된다는 사실이다. 다시 말해 주변인들의 아픔과 어려움, 환란의 역사를 함께 공유하고 공명할 수 있는 ‘인간가치 실현’이 우선되어야 하며 호불호를 떠나 우리가 직시해야 한다는 것에 방점이 있다는 것이다.

다만 강원국제비엔날레에서는 이를 역설적으로 접근하고 있기에 오해의 소지는 존재한다. 그리고 그 ‘오해’가 이 전시를 ‘눈 먼 자들’에 의한 비판의 근거로 작동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허나 강원국제비엔날레는 본질적으로 역사적, 경험적 악으로부터 침탈된 약자들의 취약성, 소수자, 소외자를 위로한다. 앞서도 잠시 거론했지만 주제인 ‘악의 사전’은 실존의 위협을 포함해, 난민, 전쟁, 기아, 재앙의 환경, 소외 등을 거처로 삼는다. 그것은 예술의 임무이자 방기하지 않아야할 예술의 책임이다. 보다 상향된 삶의 가치를 획득하기 위한 의지의 구현이다. 그리고 이는 그 누구도 독립적 타자성의 획득불가능성에 관한 진중한 메시지일뿐더러 ‘강원국제비엔날레’가 무엇 때문에, 왜 하는지에 대한 우리의 제안이다.


- Performance






최수진



작가명 : 최수진(국립현대무용단 수석무용수)
일시 : 오프닝(2018년 2월 3일) 1회 (예정)
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내용 : 현대무용. 심승욱 작가의 설치작품 일부로 펼쳐지는 퍼포먼스로, 타인의 폭력과 상처에 둔감한 현대인의 행태를 비판하는 내용







흑표범



작가명 : 흑표범(현대미술가)
일시 : 오프닝(2018년 2월 3일), 전시기간 중 토요일 4회 (예정)
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내용 : 사전 리서치와 워크숍을 통해 만난 강원도 이주여성들과 함께 전시관 곳곳에서 벌이는 신체 사운드 퍼포먼스







신제현



작가명 : 신제현(현대미술가)
일시 : 오프닝(2018년 2월 3일), 전시기간 중 주말 포함 6회 (예정)
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내용 : 전시장 내부에 5톤 크레인을 진입시켜 4m 공중에서 국제난민들의 토속 음식을 먹으며 대화를 나누는 퍼포먼스







Li Binyuan



작가명 : Li Binyuan(현대미술가)
일시 : 오프닝(2018년 2월 3일), 전시기간 중 토요일 4회 (예정)
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내용 : 똑같은 모양의 쇠망치 150개를 서로 부딪혀 깨부수는 퍼포먼스를 통하여 불필요한 대량생산과 소비, 개성의 획일화, 과도한 경쟁 등 현대사회가 지닌 문제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 Other Events

■ Opening Ceremony
작가명 : 태싯그룹. 3인으로 구성된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으로 동시대 다매체적 예술형식을 통해 새로운 예술에 대한 비전을 탐구하는 아티스트 팀.
일시 : 2018년 2월 3일 오후 2시(예정)
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전시장 B홀
형식 : 미디어 아트 퍼포먼스

■ Programs
제목 : 아트 미투(Art Metoo)
일시 : 2018년 2월 3일 - 3월 18일 (행사기간 중)
장소 : 전시장 A홀에서 배포
내용 : 강원국제비엔날레2018 참여 작가이자 전문타투이스트 서고운 작가가 직접 디자인한 스티커 타투를 관람객이 자유롭게 연출하는 체험 프로그램. 세계 미술사 속의 명화, 부적과 주술 등의 스토리가 담긴 스티커 타투를 통해 강원국제비엔날레2018을 몸으로 체험하는 프로그램.

■ Closing Ceremony
일시 : 2018년 3월 17일(토) 16:00-18:00
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특별무대
형식 : 강원도 내외 관람객 모두가 함께하는 축제의 장. 평창동계올림픽의 문화올림피즘에 관한 정리와 차후 강원국제비엔날레 준비를 위한 화합의 무대


- Academic program

■ Biennale Conversation Ⅰ

일시 : 2018년 2월 4일(일) 14:00-17:00
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다목적홀
주제 : “악의 보편성에 대응하는 미술의 사실적 필요와 의무”
내용 : 기조발제, 주제발표 및 토론
- 동시대에서 일어나는 정치적•사회적 이슈와 이를 관통하는 동시대 미술계와 비엔날레의 현안 및 미술적 담론을 아우르는 주제로 설정하여 기조발제 및 주제발표, 토론 형식으로 구성

■ Biennale Conversation Ⅱ
일시 : 2018년 2월 24일(토)(예정)
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다목적홀
주제 : “팽창하는 비엔날레, 그 자폐적 증세들”
내용 : 기조발제, 주제발표 및 토론
- 동시대 미술씬에서 명멸 중인 비엔날레가 과연 어떤 방향에서 전개되어야 하는지에 있다. 특히 한국에서 비엔날레란 어떤 의미인지, 그 많은 지자체들의 비엔날레들이 과연 본연의 역할은 하고 있는지, 그렇다면 그 역할은 무엇인지를 되묻는 주제다. 국내 미술전문가들을 통해 비엔날레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진단한다.


- 전시일정 및 관람시간
전시일정 : 2018년 2월 3일(토) ~ 3월 18일(일)
개관시간 : 오전 10시 ~ 오후 6시
입장시간 : 오전 10시 ~ 오후 5시 30분
관람비 : 무료

- 단체관람예약
예약기간 : 2018년 2월 3일(토) ~ 3월 18일(일)
접수: 비엔날레팀 033-243-0784~5
이메일 : biennale@gwbien.com
예약가능인원수: 10인 이상 ~ 30인 이하 / 1시간

- 도슨트 프로그램
운영기간 : 2018년 2월 3일(토) ~ 3월 18일(일)
※ 단 개막일은 일정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정규운영시간: 11:00, 13:00, 15:00, 17:00 (하루 총 4회)
참여대상 : 강원국제비엔날레 관람객
소요시간 : 약 60분
참여비 : 무료
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문의 : 비엔날레팀 033-243-0784~5
참여방법 : 정규 운영시간에 전시장 입구 안내소로 오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겠습니다.


2018 울주아트 지역작가 초대전 .
제 9 회 일우사진상 공모
2018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예술놀.
2017 미술공유서비스 미술작품 .
제3회 박수근미술상 시상계획 공.
2018년 이응노의 집 창작스튜디.
삼성문화재단 2016 파리국제예술.
2018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청.
창작문화공간 금창 프로그램 공.
CICA 현대 미술 작가 개인전 시.
아티스트 스테이트먼트 #3 국제.
2018년 신예작가전
갤러리 도스Gallery DOS에서 기.
2018 전승자 디자인협업 사업 참.
2018년 경남예술창작센터 제11기.
 
머나먼 비엔날레
문화도시재생, 문화비축기지
문화예술인들 "블랙리스트 2심, .
"문학, 인생 최후의 순간 빼드는.
미술품 양도세 보유기간따라 최.
문화는 백신이다
책 읽고 전시 보고…북촌 '공공.
국립아시아문화전당·아시아문화.
‘조건부 기부’ 수용은 위법… .
“1988·2002 성공 이어… 평창.
서울시, 올해 문화·예술 창작활.
덕수궁 돌담길 ‘완전체’로
 
삼성미술관LEEUM 전시장 가이드 .
kt스퀘어 주말 전시안내 도슨트 .
서울특별시 은평구 삼각산 금암 .
2018년 경기문화재단 제2차 계약.
충남문화재단 기획경영부장 채용
대림문화재단 디뮤지엄 교육팀 .
2018년 제1회 문화특화지역(문화.
한국이민사박물관 기간제근로자(.
2018년 서울 중구청 제2차 기간.
한익환서울아트박물관 학예교육.
창원시립마산박물관 기간제근로.
2018년 용인시 제1회 지방임기제.
Join SNS  페이스북  트위터  싸이공감  네이버밴드  요즘
예술과아카이브 | 사업자번호 314-20-75752 | Tel 02-2654-7138
Email : arthub2@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Art Hub.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