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카이브는 다음 세대에 물려줄 소중한 문화유산입니다. 아이콘  로그인    회원가입    결제방법    게재방법    APP다운    대량메일    작품규격표

Ok 배너   
Posting to SNS  페이스북  트위터  싸이공감  네이버밴드  요즘       




             
WHERE IS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다 - 지원展 :: Painting
지원(Jiwon)             
2017-06-18 2017-06-24
없음
Open 13:00 ~ Close 18:00
예술공간 서:로  다른전시 보기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 36길 6
seoro-art@naver.com
blog.naver.com/seoro-art
준비중

'지원' 의 다른 전시 보기 *동명이인의 전시일 수도 있습니다.
  ▶ 심장의 조각 - 최지원展 :: 2017.08.12~08.24 :: 예술공간 서:로
  ▶ 손의 언어 :: 2017.08.09~08.15 :: 경인미술관
  ▶ 畵畵-반려·교감 :: 2017.05.16~07.09 ::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관, 2관
  ▶ 앞 UP 2016 :: 2017.03.10~04.12 :: 갤러리 그리다
  ▶ 새로운 만남 :: 2017.03.04~05.28 :: 영은미술관
  ▶ 그림과 그림 Painting and painting :: 2017.02.23~03.12 :: 누크갤러리
  ▶ 무한한 벽碧_창공 :: 2017.02.15~02.22 :: 횡성문화예술회관, 올림픽공원 ...
  ▶ The Sky - 김지원展 :: 2017.01.18~01.23 :: 가나아트 스페이스
  ▶ 그림자, 또 다른 나展 :: 2017.01.03~01.12 :: 레인보우큐브갤러리
  ▶ The Great Beginning :: 2016.12.22~01.03 :: 에코락갤러리
  ▶ 전시를 위한 전시 The Exhibition :: 2016.12.01~02.22 :: 코로그램
  ▶ 2016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과 석사학위 청구... :: 2016.09.26~10.07 ::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 보이는, 보이지 않는 - 국지원展 :: 2016.09.22~09.28 :: 노은 아트 리브로
  ▶ 4가지 은유 :: 2016.09.03~11.27 ::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 Solid vs Fragile 윤지원 조이경展 :: 2016.07.01~07.30 :: 갤러리JJ
  ▶ 보행 연습/ Walking Practice/ 步行練習 :: 2016.05.21~06.05 :: 역삼1동 문화센터 갤러리
  ▶ 김지원展 :: 2016.05.20~06.25 :: PKM갤러리
  ▶ Flower Blossom :: 2016.03.30~05.02 :: 신세계갤러리 인천점
  ▶ 누구에게나 시선은 열려있다展 :: 2016.03.04~05.15 ::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 비밀의 화원 - 국지원展 :: 2016.02.23~03.21 :: 아트허브 온라인 갤러리

* 본 전시정보 저작물의 저작권은 저작자 또는 저작권위탁관리업체에 있습니다.
* 아트허브에 게시된 본 전시정보는 저작권자로부터 제공받아 아카이빙 되었습니다.
* 따라서, 당사의 허락 없이 본 전시의 글과 사진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절대 금합니다.
Untitled Document

『 WHERE IS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다 - 지원展 』

Jiwon Solo Exhibition :: Painting











▲ 지원, 스며든 구멍들1, 50x61cm, 종이에 먹지, 2016









전시작가 지원(Jiwon)
전시일정 2017. 06. 18 ~ 2017. 06. 24
관람시간 Open 13:00 ~ Close 18:00
∽ ∥ ∽
예술공간 서:로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 36길 6
seoro-art@naver.com
blog.naver.com/seoro-art









WHERE IS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다

류재숙(작가, 연구공동체-우리실험자들 회원)


몽상daydream. 당신은 어떤 시간에 꿈꾸는가?

지원Jiwon은 지구상에는 없는 마치 외계에서나 존재할 것 같은 생물체 같은 것들을 드로잉한다. 이것들은 지구에 속한 것인지 외계에서 온 것인지, 벌레인지 식물인지, 인공물인지 자연물인지, 식별불가능하다. 사실 이것들은 아마존의 어느 습지, 혹은 고산지대의 까마득한 비탈 같은 곳에서 자라나는 균사체이다. 우리가 흔히 보는 버섯이 아니라서 균사체라는 생소한 명명이 어울린다. 그것들은 기이하면서 아름답고, 신비로우면서 충격적이다. 균사체는 지구상에 존재하는 최초의 원시생명체이다. 원시적인 그것들은 우리 감각의 미세한 부분들에 틈입한다.

그는 그것들을 충실하게 따라 그리지만, 드로잉이 사실적일수록 추상적으로 보인다. 식별할 수 없는 이것들은 그의 작업을 구상인지 추상인지 규정할 수 없는 것으로 만들어버린다. 균사체의 식별불가능성으로부터 생성되는 구상 같은 추상 혹은 추상 같은 구상, 결국 구상도 추상도 아닌 어떤 작업. 식별할 수 없는 이것들을 그리는 동안 그는 지금도 과거도 아닌, 그 너머의 어떤 미지의 세계에 접속한다. 그래서 그의 작업실은 한순간 비현실적인 시간 속에 존재하고, 그의 시간은 존재하지 않는 좌표에서 유영한다.

지원의 균사체들은 내부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 것처럼 꾸물거린다. 끊임없이 무언가를 하고 있는데, 그것들은 하나같이 꿈꾸고 있다. 그것들은 지구가 태어나기 이전부터 꿈을 꾸고 있었으며, 그것들의 일은 온통 ‘꿈꾸기’로 하나로 분주하다. 아무것에도 아랑곳없이 누구도 방해할 수 없이, 오로지 꿈꾸기에 충실한 생명체를 본적이 있던가! 그것들이 존재하는 것은 꿈꾸기를 위해서인 것처럼, 꿈꾸기는 그것들의 존재이유이자 존재증명이다. 그는 이 균사체의 연작을 <눈 뜨고 꿈꾸기>라고 부른다.

우리의 시간은 수많은 관계, 수많은 일들로 촘촘하다. 이 시간들이 촘촘할수록 우리 존재는 사라지고 없는 것처럼 감각되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는 현실에서 떠나 잠 속에서 꿈꾼다. 한편 그는 현실을 구성하는 촘촘한 얼개가 헐거워진 틈 사이로 균사체의 거대한 꿈을 밀어넣는다. 이것들을 그리는 동안 그는 꿈꾸는 균사체가 되고 몽상하는 생명체가 된다. 그의 균사체를 따라 우리는 균사체의 꿈꾸기 작업에 동참한다. 세계가 균사체의 꿈속에서 떠다닌다. “몽상daydream은 낮에 꾸는 꿈이다.” <눈뜨고 꿈꾸기>는 ‘잠들지 않은 채 꿈꾸기’이다.






▲ 지원, 눈뜨고 꿈꾸기(detail), 가변크기, 종이에 먹지, 2015-2016







▲ 지원, 눈뜨고 꿈꾸기(detail), 가변크기, 종이에 먹지, 2015-2016







▲ 지원, 눈뜨고 꿈꾸기(detail), 가변크기, 종이에 먹지, 2015-2016




공간space. 당신은 어떤 공간을 꿈꾸는가?


지원Jiwon의 균사체들은 어느 순간 현실의 익숙한 공간에 등장한다. 무심히 지나다니는 빌라 앞에서 포자를 터트리는 항아리 같은 <스며든 구멍들1>, 이웃집 텃밭에서 기어다니는 뽀죡하고 갈퀴같기도 한 <스며든 구멍들2>, 지하주차장에 놓인 거대한 머리카락 뭉치 같고 모자 같기도 한 <스며든 구멍들3>, 눈발이 날리는 풀밭에서 외계생명체 같은 것들이 자라나는 <스며든 구멍들4>. 익숙한 공간에 던져진 이것들은 우리의 감각을 공포스럽게 한다. 이것들은 어디에서 왔으며, 여기는 어디인가? 익숙한 공간은 순간 낯설고 불안한 감각으로 점령당한다.

그가 현실의 틈으로 밀어넣은 균사체들이 구멍을 비집고 나와 현실의 공간에 스며든다. 균사체들은 아마존의 습지에서 그의 작업을 거쳐, 이제 우리의 공간으로 침입한 듯 보인다. <스며든 구멍들>의 연작은 얼핏 현실의 공간과 비현실적인 오브제의 조합처럼 보이지만, 사실 비현실적인 공간과 현실적인 오브제로 구성된 작품이다. 균사체가 추상에 가까울 만큼 충실하게 묘사된 것인 반면, 공간들은 익숙한 만큼 그의 작업 속에서 재구성된 것이다. 균사체의 실재성을 드러내기 위해, 공간은 생략되거나 추가된 형태로 추상된다.

이렇게 연출된 공간은 우리를 다른 방식으로 감각하게 한다. 그가 만든 구멍 속으로 기어들어가면, 거기에는 다른 공간이 펼쳐져 있다. 익숙한 공간에 등장하는 낯선 생명체는 현실을 낯설게 하고, 현실에 침입한 비현실성은 공간을 꿈꾸게 한다. 낯선 것들은 불안하게 하지만, 불안한 것들은 다른 감각을 만든다. 다른 감각은 익숙한 것들을 다르게 보게 하는 방식이고, 그런 의미에서 우리 내부에 존재하는 외부적인 것이다. <스며든 구멍들>은 ‘익숙한 것들을 낯설게 하기’를 통해 우리 내부에 존재하는 ‘낯선 감각 깨우기’이다.

우리가 존재하는 공간은 익숙한 사물들로 채워져있다. 이 사물들에 익숙해질수록 공간은 더 이상 우리를 꿈꾸게 하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는 현실에서 떠나 다른 곳으로 도피한다. 한편 그는 자주 보는 풍경들을 새로운 감각으로 보게 한다. 우리는 지하주차장에서 커다란 모자가 말을 걸어오거나, 눈보라 속에서 홀로 꿈틀거리는 이상한 것들의 외침을 듣게 될 지도 모른다. 그러다 이웃집 텃밭에서 수상한 것들이 벌이는 수상한 일들을 오랫동안 지켜보게 될 것이며, 동네의 빌라 앞을 지나다 말고 이상한 포자를 따라 이상한 곳으로 가게 될 것이다.






▲ 지원, 스며든 구멍들2, 55x45cm, 종이에 먹지, 2016







▲ 지원, 스며든 구멍들3, 50x60cm, 종이에 먹지, 2016







▲ 지원, 스며든 구멍들4, 54x40cm, 종이에 먹지, 2016




출구exit.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다!


지원Jiwon의 이번 전시는 먹지드로잉 작업이다. 페인팅이 아니라 드로잉으로 작업하는 방식, 연필이 아니라 먹지를 사용하는 방식이다. 무엇보다 페인팅작업에 필요한 작업공간과 작업조건이, 드로잉작업에서는 많은 부분 간소화될 수 있다. 작업이 펼쳐지는 일정한 공간, 페인팅물감에 들어가는 비용같은. 한편 연필드로잉이 갖는 작업방식의 편리함과 달리, 먹지드로잉은 작업방식에서 말할 수 없는 불편함이 따른다. 먹지를 덧대어 농담을 표현해야 하고, 종이에 밀착하는 먹지의 특성 때문에 수정이 힘든.

페인팅작업에 필요한 작업공간이나 작업비용을 회피하면서도, 연필드로잉의 편리함에 안주하고 싶지 않았던 것. 그래서 선택된 작업방식이 먹지드로잉이다. 특히 연필드로잉과 달리 먹지드로잉은 종이에 직접 작업하지 않고 중간매개로 먹지를 삽입한다. 그는 “직접적인 것과 간접적인 것의 중간지대를 포착하고 싶었다”고 한다. 또한 연필의 물성이 종이 위에 날린다면, 먹지의 물성은 종이에 자국을 내며 안착한다. 그의 작업은 먹지의 물성이 갖는 특이한 효과를 표현한다. 그는 작업방식에서도 이것도 저것도 아닌 어떤 방식을 실험한다.

그는 한동안 평범한 직장인으로 지냈던 적이 있다. 그는 가장 치열한 직장인의 현실을 ‘비현실적’이라고 말한다. 작가의 수입에 비하면 직장인의 월급이 비현실적이며, 작가의 시간에 비해 직장인의 시간은 비현실적이라는 것이다. 직장인의 시간은 돈을 벌거나 돈을 쓰는 것으로 채워져있다. 돈이 지배하는 직장인의 삶 속에서 자기 존재를 감각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다. 맑스가 노동자를 ‘노동시간의 인격화’라고 표현한 것은 은유가 아니다! 직장이라는 시스템의 ‘뜨거운 맛’을 경험한 그에게 작업은 빛나는 즐거움이고 ‘절실한 꿈꾸기’이다.

특이한 형체를 가진 균사체를 먹지로 드로잉하는 그의 작업은 ‘자기 삶의 출구-찾기’의 실험과 같다. 그래서 그의 작업은 자기 삶을 살아가는 방식이다. 현실적일수록 출구는 어디에도 없고, 비현실적이 될수록 그것은 어디에나 있다. 그는 균사체를 드로잉하면서 다른 시간 속에 존재하고, 비현실적인 공간을 연출하면서 다른 공간을 떠돈다. 그의 작업은 현실을 해체하고 해체된 현실 위에 다른 시간, 다른 공간을 만들어낸다. 시간을 꿈꾸게 하기, 공간을 꿈꾸게 하기, 결국 앉은 채로 떠나기. 그런 의미에서 그의 작업은 좀 더 비현실적인 출구를 모색해야 할 것처럼 보인다. 작업이 비현실적일수록 꿈은 더 큰 주파수를 가질 것이며, 보다 절실하게 현실과 공명할 것이므로.


작가노트 | 내 작업 속의 대상들은 모두 실제로 존재하는 생물체들이지만, 기이한 모습으로 종種 을 구분하기 어렵고, 지구상 어떤 곳에도 속하지 않는 비현실의 존재같이 보인다. 내 풍경들에는 촘촘한 현실의 얼개가 살짝 헐거워진 틈과 얼룩 사이로 허물어진, 은밀한 구멍들이 스며들어있다. 이 구멍들은 비가시적이면서도, 강한 존재감을 내게 드러낸다. 일상의 풍경 속에서 현실 세계와 그 너머 어떤 미지의 세계가 맞닿은 듯 한 이 구멍들을 발견할 때, 나는 현실도 꿈도 아닌 시공에 빠져든다. 몽상을 유영한다. 작업 속의 모호한 생물체들은 현실과 비현실 어디에나 속하고, 또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나와 닮아있고, 이들 역시 풍경에 스민 몽상의 구멍들을 발견한다.


지원(Jiwon)

2014 학사 고려대학교 조형학부 조형미술전공 졸업
2007 학사 고려대학교 사회학과 졸업

개인전
2017 저기, 저 달은, 룬트갤러리, 서울
2017 WHERE IS-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다, 예술공간 서:로, 서울

단체전
2017 단단히 묶는 법, 한전아트센터, 서울
2016 도약의 단초, 탑골미술관, 서울
2016 보행 연습, 역삼1동 문화센터 갤러리, 서울
2013 25 Decibel, 한원미술관, 서울

기금
2016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사업 선정

수상 경력
2017 예술공간 서:로 작가 공모 당선
2016 룬트갤러리 작가 공모 당선
2016 탑골미술관 신인작가 지원 사업 공모 당선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창작조형.
2017년 부평영크리에이티브 1기 .
갤러리아장 1차 무료대관 공모
한국천문연구원 협력 천문과 예.
제 2회 대한민국 규방문화대전 .
뉴욕아트엑스포 참여작가 모집(.
2018년 상반기 갤러리 도스(Gall.
제5회 바이오아트 공모전
제8회 지붕없는 미술관 展 설치.
2017년 제28회 한국 파스텔화 공.
2017 프리환기 PRIX WHANKI 공모
2017 청도반시 염색디자인공모전
2017 959 오픈아트마켓 참가자 .
2017년도 인천광역시 문화상 수.
2017년 인큐베이팅 및 기획활동 .
 
실현 가능한 상상하기
"도심에 궁궐만 5곳…서울은 세.
치바이스가 창피했을 치바이스전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 ".
미술로 오늘과 미래를 보는 기업.
확 바뀐 문화예술계 시선···".
바람직한 공공미술이란
장기 공석의 심각성
김종진 문화재청장, 뚜렷한 소신.
10년 만에 함께 보는 유럽 미술 .
천경자 화백에 금관훈장…총리는.
무구정광 中 유물 주장, 반박 증.
 
독일식미술교육 쿤스트 성북구지.
(재)인천광역시부평구문화재단 2.
샘터화랑 KIAF 2017 단기 현장 .
동산방화랑 직원모집
2017 파주 헤이리 판 아트 페스.
혼합현실 미디어 컨텐츠 제작사 .
광주문화재단 풍류남도나들이 기.
문화다움 북촌사무소 지역문화기.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문화자치 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실 위촉연구.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새로운 미래.
쿤스트 성동 미술교사를 모십니.
Join SNS  페이스북  트위터  싸이공감  네이버밴드  요즘
예술과아카이브 | 사업자번호 314-20-75752 | Tel 02-2654-7138
Email : arthub2@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Art Hub. All Rights Reserved